본문 바로가기

시스코의 정리해고

안녕하세요 asbear입니다. ^^ 10년간 변함없이 곰같은 블로그에 방문해 주셔서 늘 감사합니다!
[해외취업 첫걸음, 꿈이 현실로!]로 오셔서 그룹에 조인 하시면 저와 소통 하실 수 있습니다.
또한 제가 지난달부터 해외취업 전문 블로그 포쉬포우 in 런던(https://poshpaws.tistory.com) 을 함께 운영하고 있습니다. 개발자와 디자이너의 영국취업 스토리와 좀더 전문적인 칼럼 글도 연재 하고 있으며 진로상담과 전문 컨설팅도 제공합니다. 해외 취업에 관심이 있는 분들의 방문을 기다립니다!

시스코는 매년 대규모 정리해고를 감행하고 있다. 2012년 직원 5%인 4000명이 해고 되었고, 그후 2013년에는 5%인 4000명, 그리고 2014년에는 8%인 6000명이 해고 되었다. 그 과정에서 우리 옆팀 전원인 10명이 송두리째 사라졌고, 전체적으로 많은 직원들이 해고되었다. 몇몇 동료들은 그 분위기가 싫어 떠나기도 했다.


그러고보면 나는 10000명중에 들지 않았다. 이건 내가 실력이 좋아서가 아니라, 우리 팀이 버릴 수 없는 팀이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래봐야 회사 입장에서 볼때는 그저 한낱 팀일 뿐, 손바닥 뒤집듯이 없앤다고 한들 이상할것은 없을것이다. 그렇기에 매년 여름 올해는 몇명을 해고할지 발표하는 존 챔버스 회장아저씨 덕에, 항상 긴장된 분위기가 조성된다.


사실 해고당하는것은 꼭 나쁜것만은 아니다. 오히려 나같이 나갈까 말까 망설이다가 연봉이 안맞아 다른곳 찾기도 애매하고, 그렇다고 눌러 앉기에는 왠지 만족스럽지 못한 사람에게는 어떻게 보면 좋을 수 도 있다. 일단 6개월치의 tax free 급여를 받는다는것이 가장 큰 메리트이다. 사실상 거의 1년치의 net pay를 받는것이니. 군침이 꼴깍꼴깍 넘어가지 않을 수가 없다. 맘먹고 달려들면 뭐 다른회사 못갈것 같지는 않으니, 재빨리 다른회사로 재취업하면 큰 이득이니까.


사실 올해 여러가지 상황이 겹쳐서, 매니저에게 연봉인상에 대해 물었고, 매니져는 올려줄 수 없다고 못박았다. 그대신 승진을 할 수 있는지 한번 검토해 보겠다고 했는데, 승진이 되어 principal이 되면, 자동로 연봉이 오르기 때문이다. 하지만 내가봐도 남이봐도 나는 객관적으로 절대 principal이 될 능력이 없기때문에, 그건 그냥 매니져가 시간끌기위한 회유책으로 꺼낸 이야기라고 생각한다. 즉, 올해의 추가 연봉 인상이나 승진은 없다는게 나의 결론이다.


그렇다면 나는 아마도 불만이 점점 쌓여서 나가고싶어 질것인데, 이 경우에 정리해고 루트를 타고 나가면 매니져도 마음 편해 좋고 나도 돈 많이 받아서 좋고 님도보고 뽕도따고. 하지만 이걸 매니져에게 미리 상의하여 정리해고해야되면 나를 해고해줘 라고 할 수 없다는게 문제다. 해고하고싶은 사람과 해고 당하고싶은 사람이 합의하면 최적의 솔루션이 나오지만, 그건 실현 불가능하다는 딜레마.


올해는 또 몇명 해고할지 궁금하다. 올해 구조조정 일정 나오면 한번 슬적 물어볼까..? -_-

  • ricky 2015.08.11 10: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잘 버티시는 걸 보니 짠합니다.
    작년에 한국지사는 여의도에 있는 R&D를 통째로 날렸습니다. 덕분에 사무실도 이전했다는... 매년 자르는 통에 회사에 대한 정이 전혀 남아 있지 않게 되는 것 같습니다...
    아무쪼록 건승하시길.

    • 저런.. 듣긴 들었는데 사무실까지 이전했을줄은 몰랐네요. 여기도 근 몇년새에 엄청 짤렸습니다. 저는 감사하게도 아직 살아있기는하네요 ^^;
      올해는 감원 없는것 같던데, 그대신 디비전 하나를 벨기에 회사에 팔았더군요. 한발 먼저 움직일 때가 된것같아 거처를 노리고 있는데 번번히 실패하고 있습니다. :-)

      사무실은 어디로 옴겼나요? 시스코사무실로 합친건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