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외생활이야기

5년만의 부모님 방문

영국에 온지 5년만에, 결국 드디어 부모님을 영국으로 모실 수 있었습니다. 비록 올해 영주권/배우자비자 등등 여러가지 재정적인 타격으로 인해, 비행기 티켓을 보내드리지는 못했지만, 열심히 운전하고 열심히 가이드하면서 큰 숙제를 한것 같은 기분이 듭니다. 함께 해준 와이프도 고생 많이 했고.. 2주가 어떻게 지나갔는지 모를정도로 너무 정신 없었지만, 부모님께서 잘 귀국하시고 즐거운 시간 보냈다며 고마워 하시니 너무나 뿌듯하네요.


5년전 처음 영국으로 떠날 때, 꼭 빨리 자리 잡고 여기저기 여행시켜 드리겠다고 약속했었습니다. 부모님께서 거의 대부분의 동유럽과 일부 북유럽 국가들은 많이 돌아보셨지만 서유럽을못가보셔서 항상 오시고 싶어 하셨는데, 제가 모시기로 했기 때문에 따로 여행 계획을 하시지 않고 계셨지요. 아버지가 워낙 세계사에 밝으셔서, 영국과 프랑스 역사에 관심이 많으셨으니, 제가 초대하기만 기다리고 계셨겠지요. 그런데 어쩌다보니 계속 미루고 미뤄 결국 5년이나 지나서야 초대할 수 있었습니다.


올여름은 날씨가 별로 안좋더니, 부모님 오시는 날부터 쭉 화창하고 상쾌한 초가을 날씨가 이어져서 (영국에서는 늦여름 다시한번 오는 화창한 날씨를 인디언 섬머라고 부릅니다) 너무나 기뻤구요. 그 다음주는 5일간 날씨가 흐렸다는데, 마침 프랑스 파리로 4일간 떠났을때였고, 파리 날씨또한 환상적이더군요. 4일 내내 행복한 날씨가 이어지다가, 파리를 떠나 공항으로 가는 택시안에서 폭우가 쏟아지고, 영국으로 돌아오니 다시 너무 좋은 날씨였습니다


정말 재밌게도, 어제 아침 부모님을 공항에 모셔다드리고 나서 돌아오는길부터 다시 비가오기 시작하더니, 다시 날씨가 궂습니다. 5년간 기다리신 부모님의 마음과, 기다림을 보상해드리고 싶은 아들의 마음 그리고 며느리의 마음을 하늘에서 굽어살펴 주신건 아닌지... 참 감사한 날씨였습니다.


항상 젠틀하고 박식하신 아버지와, 여전히 소녀같고 다정한 어머니가 너무나 건강히 2주간의 빡센 여행을 함께 해주셔서 너무 즐거웠습니다. 그만큼 건강하신것이 무엇보다 감사한 마음이 듭니다. 그리고 결혼후 1년만에 재회한며느리를 많이 예뻐해 주셔서 저도 기분이 좋았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어색하고 불편했을텐데도 시아버지와 함께 테니스를 치고, 시어머니와 함께 블랙베리를 따러 다니며 살갑게 지내며, 다른 대소사들에도 최선을 다해 노력해준 아내에게도 너무나 고맙습니다.


지난 5년간 마음속에서 계속 맴돌던 큰 숙제를 마친것 같은 기분으로 회사에 복귀했네요. 더새롭고 가벼워진 마음으로 앞으로의 5년을 계획해 봐야 겠습니다.


모두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

'해외생활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블로그 스킨 교체  (0) 2017.06.30
옛날에 적은 포스팅을 읽다가  (13) 2017.02.10
일상보고  (2) 2017.02.01
너무 오랫만에.. 짧게 한줄  (10) 2016.02.22
5년만의 부모님 방문  (9) 2015.09.22
링크드인의 버그?  (2) 2015.07.07
짧은 근황  (0) 2015.06.03
장모님의 귀여운 전력상품 ㅎㅎ 표고버섯 키워먹는 나무!  (2) 2015.02.04
안녕하세요! 2015 ^- ^  (4) 2015.01.06
  • WhiteCrow 2015.09.23 02:40

    안녕하세요.
    저도 얼마 있으면 T2G로 런던 본사로 배치 되는데 정보도 얻을겸 가끔 눈팅하고 있습니다.
    평소 여러가지 좋은 글들에 재미있게 보고 있는데
    마음이 따뜻해 지는 글에 아침부터 기분이 좋아 지네요.

  • 2015.09.24 11:57

    비밀댓글입니다

    • 에즈베어 곰발자 2015.09.25 11:04 신고

      감사합니다. 그나저나 디자인에서 컴공으로 편입 하시려는 이유가, 프로그래밍이 진짜 재밌고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에 관심이 많아서이기를 바라겠습니다. 지금 당장은 인기있는 분야이기는 하나, 점점 힘들어 지고 있습니다. 진짜 좋아서 하는사람들에게는 계속 좋겠지만, 퇴근하고는 코딩 한줄 하기 귀찮은 저같은 사람에게는 점점 빡빡해지는듯 합니다.

      외국의 회사들은 점점 오픈소스, 해커톤 등의 경험을 요구하고, 그건 진짜 게임처럼 재밌어서 하는사람들에게는 윈윈이지만, 대부분의 평범한 엔지니어들, 가령 "돈만 더준다면 다른일 해도 괜찮다 꼭 프로그래밍이 아니어도 된다" 하는 사람들에게는 피곤한 일입니다. 왜냐하면 일종의 재능기부 같은 느낌이 들거든요. 좀더 과장하면 "무료로 시내에 벽화 그려줄 아티스트 찾습니다" 같은거죠. 벽화 그리는게 재밌어서 어디든 그리고싶은 사람에게는 경력도되고 연습도되는 기회겠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렇지 않죠. 소프트웨어 분야도 많이 다르지 않습니다. 더 좋은 회사에서 더 좋은 프로젝트를 하려면, 회사일 잘하는건 당연하고 추가로 "퇴근하고나서 혹은 주말에 오픈소스/해커톤을 하는 정도의 열정을 가진 사람" 이라는 조건이 붇는 경우가 많습니다. 단, 한국에서는 애초에 퇴근시간이 늦기때문에 이런 분위기가 어느정도로 두각되지 않을거라고 생각합니다.

      노파심에 이야기가 길었는데, 잘 고민 해보셨으리라 믿고 여기까지..

  • 2015.09.28 11:53

    비밀댓글입니다

  • 콩슈닝 2016.01.21 05:34

    저도 영국으로 취업을 하려고 이것저것 검색해보던중인데 도움 많이 얻었습니다. 님 너무 멋있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