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외취업이야기

Amazon 으로의 이직 과정


먼저 밝힌 대로 Amazon에서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로 일하게 되었습니다. 궁금해 하시는 분들이나, 아마존 인터뷰를 준비중이거나 진행중이신 분들을 위해 제가 겪은 일들과 타임라인을 공유하고자 합니다. 관련 질문은 꼭 "공개 댓글"로 달아주세요 ^^


시작

처음 연락을 받고나서 최종 오퍼 레터에 사인하기 까지 대략 3달 반 정도가 걸린것 같다. 무엇보다 내가 적극적이지 않았기때문에 절차가 더 딜레이 되었다. 사실 내가 가장 가고싶어하는 회사는 페이스북이었기 때문에, 아마존에는 별로 관심이 없었다. 올초에 페이스북과 인터뷰를 봤는데 정말 아깝게 떨어져서 올해 말에 한번 더 지원하면 될 가능성이 아주 높았고, 1년은 지금 하고있는일을 열심히 하면서 연말에 페이스북 지원을 슬슬 시작하기로 계획하고 지내던 참이었다.


Amazon (AWS) Seattle Team 컨택

링크드인을 통해 AWS의 Engineering Manager로부터 메시지가 왔다. 내가 현재 회사에서 일하던 경력이 자기네 신규 프로젝트에 필요하다고 같이 일할생각 있냐는 내용이었다. 그런데 해당 포지션이 미국 시애틀에 있어서 이사를 가야 했다. 솔직히 미국이 보수도 좋고 소프트웨어 엔지니어에게는 더 좋은 환경임은 틀림 없으나, 개인적으로는 미국보다 영국이 살기 좋다고 생각하기때문에 딱히 이사가고싶지는 않았다. 그래서 그냥 관심은 있는데 이사갈 생각은 없다, 생각은 해보겠다 하고 연락을 안했다.


그런데 엔지니어링 매니져가 매우 적극적으로, 반복해서 메시지를 보내며 지원을 권유하였다. 사실 AWS는 내가 평소에도 관심이 많고, 아마존에 간다면 꼭 AWS팀에 가고싶다는 생각을 할정도로 좋게 보고있던지라 혹하기도 했고, 나중에 페북 인터뷰을 대비하여 인터뷰 감각도 익힐겸, 비슷한수준의 회사에 지원하면서 실력도 키울겸 하는 생각에, 재미로 인터뷰나 보고 시애틀 여행이나 다녀올까? 하는 생각도 들었다.


그래서 포지션과 타임라인 그리고 비자등등 자세한 이야기를 나누다보니 H1B비자 할당의 특성상 현실적으로 미국으로 바로 가는것은 불가능하고, 비자가 착착 진행된다는 가정하에도 2018년 10월에 갈수 있다는걸 알게 되었다. 그래서 그럼 안되겠다고 하니까, 벤쿠버로 일단 와서 일하다가 1년후에 시애틀로 옮기는게 어떻겠냐고 권유했는데, 난 역시 거절했다. 1년마다 나라를 옮기는건 절대 원하지 않는다고 했다. 인터뷰 보지 말자고 할줄 알았는데, 그럼 어떻게든 비자는 해결할수 있는 방법을 찾아서 미국으로 오도록 할수 있다면서 나를 설득했다. 자세한 이야기를 해달라고 하니, 런던에서 1년정도 일하다가, 주재원 비자등을 이용한 내부 트랜스퍼로 시애틀로 옮기는 옵션도 있다는 것이었다. 대충 듣기로는 그 비자가 이직이 안되는 비자라고 들었는데, 어쨌든 일단 1년은 옮길 걱정 할 필요 없기도하고, 1년후에 안옮기겠다고 해도 되고, 1년후에 이직해도되고 뭐 선택이 많으니까 한번 인터뷰 보자 하는 생각에 인터뷰를 보겠다고 확답 하였다.


폰 인터뷰

인터뷰를 보기로 한 후, 시애틀 AWS팀 엔지니어들과 2번의 폰 인터뷰를 하였다. 폰인터뷰는 구글, 페이스북등의 회사들의 인터뷰와는 크게 다르지 않았다. 인터뷰어와 전화하면서 동시에 온라인으로 알고리즘을 구현하고, 토론하는게 주요 파트다. 아마존 인터뷰의 다른점이라면, 상당히 많은 시간을 behaviour questions 에 투자한다는 것이다. 거의 20분에서 30분까지 이와 관련된 질의 응답에 투자한다. 시니어 엔지니어와 한 두번째 전화인터뷰는 첫번째보다 조금 더 intensive 했다. 알고리즘 구현 20분, 클래스 설계 20분, 그리고 Behavioural Questions 20분 정도 한것 같다. 각각의 인터뷰는 5분에서 10분의 질의응답 시간으로 마무리 된다.

아마존과의 전화인터뷰는 코딩과 디자인 실력은 당연히 중요하고, 추가로 Amazon Leadership Principles을 숙지하고 있는게 좋다.


https://www.amazon.jobs/principles


온사이트 인터뷰

두번의 전화인터뷰 이후 피드백이 좋아서 온사이트 초청을 받게 되었다. 온사이트인터뷰는 시애틀에서 봐야 했는데, 런던에서 보면안되냐고 물었더니 그렇게는 해줄수 없다고 했다. 그래서 여행이나 다녀오자 하고는 시애틀에서 인터뷰 보는걸 수락 했다. 그런데 아마존 팀에서 비행기티켓과 호텔 예약을 해줬는데, 인터뷰날보다 2일이나 먼저 도착하는 티켓으로 예약해주었다. 휴가도 모자르고, 갑자기 3일이나 휴가내는게 눈치보이는 입장인지라, 하루전에 도착하는 항공편으로 바꿔달라고 요청하였다. 비록 시차문제 때문에, 거의 잠을 못자고 인터뷰를 봐야하는 문제가 있었지만, 하루 낭비하는것보다는 그게 나을것 같아서 요청한 것이었다. 아마존 팀에서는 그렇게 빠듯하게 오면 인터뷰를 제대로 못볼거라면서 걱정했는데, 그냥 그렇게 해달라고 요청해서 항공편을 바꿨다.


그리고 인터뷰 일주일 남은 시점에, 미국팀에서 연락이와서는, 런던에서 인터뷰 보도록 바꿔주겠다고 해서 흔쾌히 승락 하였다. 인터뷰 하나때문에 미국 갔다오는거 너무 피곤할것 같아서 좀 부담이었는데, 체한게 싹 내려가는 기분이었다 ^^


인터뷰 당일

온사이트 인터뷰 당일에는 크게 어려운 점은 없었다. 한사람과 1시간씩 4시간 인터뷰를 봤다. 인터뷰어들은 친절했고, 문제들도 전반적으로 평이하고 쉬웠다. 2번째 인터뷰에서는 알고리즘이 갑자기 생각이 나질 않아서 좀 당황 했는데, 인터뷰어가 잘 리드 해 주어서 어찌어찌 잘 마무리 하였다. 아마존 인터뷰의 가장 큰 특징은, 이번에도 역시나 Behaviour Questions 였다. Amazon Leadership Principles과 연관하여 질문 러쉬를 하는데, 가면 갈수록 굉장히 버거웠다. 정말 빠른 템포로 연관 질문을 이어가는데 땀이 날 지경이었다. 1시간 중 거의 20분에서 30분은 이 질문을 한다.


아마존 인터뷰에는 bar raiser 인터뷰가 있는데, 아주 높은 수준의 인터뷰어가 한명 배정되어 어설픈 candidate를 걸러내는게 목적이라고 한다. 나는 누가 Bar raiser 였는지 확실히는 잘 모르겠으나 짐작가는 사람이 한명 있었다. 까다로운 질문들을 거세게 몰아붇이는데 집중 안했으면 아마 끝까지 못버텼을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


오퍼

인터뷰 마치고 집에와서 아내랑 외식하고, 맥주마시고 푹 잤다. 페이스북이나 아마존같은 회사 인터뷰 한번 다녀오면 정말 지친다. 별로 기대하지는 않았는데, 며칠후에 합격통보 전화를 받았다. 일주일에 걸쳐서 팀 선택을 위한 미팅을 하고, 그후에는 리쿠르터와의 지긋지긋한 연봉 협상 과정이 시작 되었다. 리쿠르터와의 수십번의 이메일과 전화에 너무 스트레스 받아서 리쿠르터한테 화내고 오퍼 거절할 뻔 했다. 수락하게 하려는 전략인지 뭔지 슬슬 긁는데, 진짜 이악물고 꾹 참고, 차분한 말투로 언행에 대해서 경고했더니 그때부터 공손해지더라. 결국 너무 욕심내지 않고 적당한 선에서 연봉 네고를 마쳤다.


퇴사, 새로운 시작

최종 계약서에 사인 하고, 현재 다니는 회사에 사직서를 제출 하였다. 이번에 다니던 회사는 사람들이나 프로젝트나 모든것이 너무 좋았기에, 아쉬움이 더 컸다. 게다가 아직도 스톡옵션 반절밖에 받지 못했는데, 벌써 퇴사하려니 솔직히 너무 아깝다. 딱 한가지 단점이라면, 다들 경력이 나보다 많고, 똑똑하고, 실력도 대단한지라, 지금도 앞으로도 내가 리드 엔지니어가 되는것이 불가능에 가깝다는 점이다. 그점이 항상 마음에 걸렸는데, 결국 이렇게 이직하게 되었다.


타임라인

혹시 아마존이나 비슷한회사와 인터뷰를 진행하는 사람들에게 도움이 될까 하여 타임라인을 작성해 보았다.


4월 7일 - 시애틀 팀 최초 컨택

4월 19일 - 엔지니어링 매니져와 통화

4월 20일 - 리쿠르터 전화

5월 4일 - 테크니컬 전화 인터뷰 1

5월 10일 - 테크니컬 전화 인터뷰 피드백

5월 16일 - 테크니컬 전화 인터뷰 2

5월 17일 - 테크니컬 전화 인터뷰 2 피드백

5월 17일 - 온사이트 인터뷰 어레인지

5월 17일 - 리쿠르터 통화 - 비자, 근무지 상의

5월 25일 - 온사이트 인터뷰 비행기표 및 호텔 예약

6월 6일 - 리쿠르터 통화 - 온사이트 인터뷰 런던으로 변경

6월 7일 - 온사이트 인터뷰 준비 전화 - 리쿠르터

6월 15일 - 런던 리쿠르터와 인터뷰 준비 전화

6월 16일 - 온사이트 인터뷰

6월 19일 - 리쿠르터 통화 - 피드백, 팀 미팅 어레인지

6월 22일 - 팀 매니져와 각 30분씩 통화 - 팀A, 팀 B

6월 27일 - 팀 매니져와 30분 통화 - 팀C

6월 27일 - 리쿠르터 통화 - 팀 선택

6월 29일 - 리쿠르터 통화 - 최초 오퍼

7월 3일 - 카운터 오퍼 메일 1

7월 5일 - 카운터 오퍼 메일 2

7월 11일 - 리쿠르터 통화 - 오퍼 네고 논의

7월 12일 - 리쿠르터 통화 - 인상된 오퍼

7월 13일 - 오퍼 수락

7월 19일 - 정식 오퍼 레터 수신

7월 20일 - 오퍼 레터 사인

7월 21일 - 현 회사에 노티스

7월 24일 - 현 회사에 최종 노티스

9월 1일 - 현재 직장 퇴사

9월 4일 - 새로운 시작

  • zkasten 2017.08.04 08:55

    우선 축하드립니다.
    인터뷰 프로세스는 팀마다 다른것 같네요. 제 경우는 컨택 후에 coding test link 받아서 풀고 제출한 후에, 리크루터와 폰 인터뷰 진행하고, 그다음이 온사이트 인터뷰 라고 하던데, 리크루터 폰 인터뷰 에서 넘어가지 못했네요.
    당연히 기술적인 내용은 아니었는데 제 생각도, 앞서 언급하신 Behaviour Questions 에 잘 대응하지 못한것 같습니다.
    앞으로도 종종 좋은글 부탁드립니다.

    • 에즈베어 곰발자 2017.08.04 13:51 신고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넵 팀마다 모두 다른것 같습니다. 저는 아마존과는 두번의 인터뷰 경험이 있는데, 한번은 미국 한번은 영국이었습니다. 두번 모두 코딩 테스트 링크 받아서 푼적은 없었고, 폰 코딩 인터뷰 2번 했습니다. 말씀하신대로 behaviour questions이 상당히 중요한것 같습니다. 그걸통해 여러가지를 보는것 같아요. 감사합니다!

  • Daein 2017.08.08 06:19

    축하드립니다. 자주와서 자극 받고 있는 일인입니다.
    저는 인프라 시스템 쪽이지만 예전에 Amazon Japan과 전화로 기술 면접한 경험이 있습니다.
    꼬리에 꼬리를 무는 연관 질문 과 말씀하신대로 굉장히 빠른 템포로 인터뷰가
    진행 되었는데 굉장히 진빠진 기억이 있습니다.
    면접 받으면서 이 면접관 성격이 굉장히 삐뚤구나 하고 잠시 생각했습니만 ... ㅎㅎㅎ
    뭔가 내부에 매뉴얼이라도 있는것같군요 면접관이 모두 같은 방식으로 한다는건 상상하기 어렵구요 ㅎㅎㅎ
    다시 한번 축하드립니다.

    • 에즈베어 곰발자 2017.08.11 14:24 신고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다음에 다시 도전하시면 잘 될겁니다.
      면접관성격도있겠지만, 일단 그게 아마존 면접 스타일인것 같습니다. ㅎㅎㅎㅎ
      아마존은 리더십 프린시펄 파트가 굉장히 빡센반면 코딩이나 디자인 파트는 페북에비해 비교적 덜 빡센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