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외취업이야기

벌써 1년


지난 여름 6월 30일, 풍운의 꿈을 안고 영국으로 건너와서 1년이라는 세월을 보냈다. 애초에 기대가 크면 실망도 크다는 것을 알기에 너무 장황한 계획을 세우지 않으려고 노력하며 영국에 왔다. 그래서인지 목표했던 것보다 모든것이 쉽게 잘 풀려서 이제는 조금 나태해 진 것 같은 느낌도 든다. 하지만 어찌 보면 보잘것 없는 어찌 보면 스스로도 대견한 여러가지 일들을 이뤄 가면서 내가 목표했던 것 이상의 풍부한 인생의 자양분을 얻었다고 생각한다.

지난 1년동안 되도록 다른것에 신경 쓰지 않고 회사 생활에 전념한 결과 맏은 프로젝트들을 무사히 잘 끝내었고, 올 4월에 있었던 업무평가에서 상위 Class를 받을 수 있었다. 이번달 중순에 받게 되는 상여급과 연봉 인상을 기다리고 있는데, 기대한 만큼 나오지 않더라도 너무 실망하지 않도록 마음의 준비를 하고 있다. 

이제부터는 현업 이외의 몇가지 주요 목표를 명확히 세우고 그것들을 이루기 위하여 준비 하려고 한다.

- Senior로 승진
- 스페인어 공부
- 주택 구입
- 자동차 구입
- 재태크 공부
- 박사과정 준비
 
...등등


하나하나 구체적으로 계획을 세워 봐야 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