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126)
외국 취업에 대한 개인적인 견해 [Source] 블로그에 오시는 분이 거의 없다고 생각하고 있는데, 갑자기 메일을 받으면 신기하다. 대부분이 영국 취업에 대한 질문이나, 프로그래머로써의 인생 그림을 그리는데 조언을 구하는 메일들이다. 내가 프로그래머로써 성공한 사람도 아니고, 영국취업 관련해서는 방법(?)이 계속해서 바뀌기때문에 도움이 되는 답장을 잘 드리지 못한거 같아 죄송할 따름이다. 일하면서 조금씩 답장을 쓰지만 결국 답변은 대부분 비슷한것 같다. 내가 겪은게 이만큼밖에 안되고, 내 실력이 이게 전부이니 나오는 답도 그 수준을 넘지 못한다. 다만 한국에 계신 학생들이나 직장인분들이 제 누추한 블로그를 읽고 행여나 선입견 혹은 환상을 먼저 품게 되지 않을까 하는 우려는 있다. 외국에서 일하는것이 대단한것도, 모든게 다 만족스러운것도..
식당에서 우연히 한국분들을 만나다. 지난주 금요일, 그러니까 출장 오기 전의 일입니다.오전에 키친에서 커피를 타고 있는데 낮설은, 하지만 왠지 동질감이 느껴지는 아시안이 지나갔습니다. 일본사람인가 하고는 마주치면 물어봐야지 하고 있었습니다. 점심시간이 되었고, 매주 금요일에만 나오는 피시앤 칩스를 먹으러 구내식당(Canteen)으로 가서 줄을 섰습니다. 사람이 많아서 멍때리며 줄서있는데 수십명의 영국인 떠드는소리를 뚫고 귀에 팍팍 꽃이는 소리. 한국말..!!! +_+ 뒤를 돌아보니 한국에서 출장 오셧다는 남자분과 여자분이 계시더군요. 300명이 넘는 오피스이지만 한국사람이 한명도 없기때문에 기분이 묘하더군요. 같이 밥먹으면서 노가리 까다가 연락처 주고받고 헤어졌습니다. 바로 출장을 오게 되어서 다시 뵙지는 못했네요. 3주정도 계신다고 하셨..
토론토출장중. 1. 캐나다의 큰 케이블방송 회사 Cogeco에 문제가 발생해서 분석하러 토론토에 왔다. 지난 일요일에 왔으니 이제 사일째다. 어제 실마리가 많이 풀려서 이제야 좀 여유가 생겼다. 잘 해결하고 돌아가서 이쁨받아야지.. 2. 만난 캐나다 사람들은 전반적으로 순하고 친절하다. 근데 약간 부끄럼 타고 소심한 면이 보인다. 영국인들에비해 훨씬 감정에 솔직한거같다. 한국에 있을때도 친하게 지낸 애들은 캐나다와 뉴질랜드 애들이었던걸 보면, 성격이 맞는듯 하다. 3. 무슨이유인지 매니져 앤디가 우수사원 award에 내이름을 올렸길래 기대하구 확인해보니.. 상금은 고작 £150. 그래도 돈을 떠나서 기분은 좋다. :-) 4. 어제 여러나라 여러회사에서 조인한 컨퍼런스 콜에서 Cogeco 매니져가 내 칭찬을 막 하는바람..
오랫만의 근황 1. 12월에 한국에 다녀왔습니다누나 결혼식에 참석하기 위해서 한국에 다녀왔습니다. 사실 누나 결혼식만을 위해서 간건 아니고, 한국에 갔다온지 1년하고도 3개월이 더 지나서, 가고싶었지요.. ㅎㅎ 항공료를 절약하려고 3달전에 KLM을 예약하고, 처음으로 경유라는걸 해봤습니다. 암스테르담 스키폴 공항이 깨끗하고 편해서 큰 불편은 없었지만, 역시 직항과 비교하니 너무 지쳐서 다시는 경유를 하지 말아야지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게다가 KLM의 기내 서비스가 많이 미흡하고 불친절한것 같아서 더더욱 앞으로는 이용하지 않을것 같습니다. 그래도 영국으로 돌아올때는 옆에 아주 예쁘게 생기신 한국인 여자분이 타셔서 기분이 좋았고, 내리기 전 두시간 정도는 수다 떨면서 오느라 지루하지 않았습니다. ^^ 대학 졸업반이고 의..
그동안 왜그랬을까 한국을 떠난게 2010년이니 갓 30살이 되던 해였다. 그때까지 난 내 삶의 바쁘고 고단함에 대해 회의감을 많이 느끼며 살았었고, 그저 월급명세서와 통장에 쌓이는 돈이 내가 관리해야 하는 가장 중요한것이라고 단정짓고 살아온것 같다. 부모님이 주시는 밥보다 식당에서 먹는밥이 더 맛있다고 생각하고, 요리같은거 할 시간에 자기계발에 더 투자하는게 이득이라고 믿었다. 심지어 대학원 시절 2년간 자취할때도 요리라는걸 해먹은적이 손에 꼽으니. 빨래나 다리미질도 스스로 하지 않고, 부모님의 도움을 그냥 계속 받기만 했다. 지금 돌이켜 보면 참 한심한 반쪽짜리 인간이 아니었나 싶다. 영국에 와서 처음 겪는 외국에서의 사회생활, 하지만 그 이면에 깔린 더 값진 경험들.그건 바로 모든것을 스스로 해야하는 생활의 시작이었다..
Cisco로부터의 새 계약서 오늘 드디어 Cisco로부터 새 계약서를 받았다. 앞으로 2주동안 검토하고 sign하여 HR에 제출하면 모든 절차가 마무리 된다. 좋은소식은, 걱정했던 Job Grade가 나쁘지 않게 나왔다는 것이다. Cisco에는 Senior, Principal 등이 없고 모두 engineer 인데 그 대신 Grade가 있다. Software engineer I, II, III, IV 식으로 말이다. 회사의 대부분 Senior들은 III를 받았는데 나도 마찬가지로 III을 받게 되어서 한 시름 덜었다. 한 등급 내려서 주지 않을까 염려 했었는데 말이다, 또 한가지 즐거운 일은, 연봉이 올랐다는 사실이다. 작년 performance기준으로 가장 높은 레벨의 업무평가를 받은 사람만 보너스 차액 만큼 인상시켜 줬다고 하는데..
가지 않은 길 미국지사는 이미 완료 되었지만 영국지사는 아직 Cisco on boarding 의 막바지에 있다. 이번주 내로 새로운 Contract이 나오고, 검토후에 사인만 하면 1월부터는 새로운 계약으로 다시 시작한다. 요즘 이런 저런 미팅과 설명회로 일에 방해가 될 정도이다. 툭하면 컨퍼런스룸에 모이고, 툭하면 온라인 컨퍼런스에 참여하는 등 귀찮은 상황이 한두가지가 아니다. 한마디로 "다 좋아지는거야. 걱정할 것 없어. 불만은 다 해결해줄게." 라는 식의 설득(?) 과정을 거치는데, 매우 합리적인 방법으로 오랫동안 진행되는 모습은 신뢰가 가지만, 나는 원래 그런거 별로 관심이 없어서 지루할 따름이다. 그냥 연봉이나 올려주지. 며칠전 매니져 앤디가 팀원을 회의실로 불러서는, 우리팀 핵심 멤버 그램이 퇴사한다는 소식..
Redhat/Ubuntu 리눅스에서 램디스크(RAM disk) 만들기 소프트웨어 개발을 하다 보면, 다양한 디스크 상태에 따른 예외처리를 구현해야 할 때가 많다. 일일이 열거하기는 어렵지만, 예를들면 디스크 용량 부족에 대한 예외 처리가 있을 수 있겠다. 하지만 이런 상황을 만들어내기 위해서 하드디스크에 파일을 채울 수도 없는 노릇이 아닌가. 이럴때 작은 아주 작은 크기로 램디스크를 만들면 쉽게 재현 할 수 있다. 또 한가지는, profiling 등을 할 때, 디스크IO로 인한 부하 및 지연시간을 없애고 싶을 때가 있다. 이 때 파일 read/write를 램디스크로부터 하도록 함으로써 이를 해소 할 수도 있다. 램디스크는 비교할 수 없을만큼 access 시간이 짧기 때문에, 디스크 IO에 묻혀서 분간하기가 힘들었던 hot spot을 발견할 확률도 높일 수 있다. Red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