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아마도 마지막 인터뷰 후기 (블룸버그/모건스탠리/유뷰) 지난번 글 적은 이후로, 세번의 인터뷰가 더 있었다. 결과는 모두다 리젝. 올해 참 인터뷰 많이도 봤다. 슬슬 지쳐서 이제 한동안 회복의 시간을 갖기로 했다. 다음달에 보너스 받는 달이기도 하고, 곧 연봉 인상도 있을테니.올해 인터뷰 과정을 뒤돌아보면,2월 - 블룸버그5월 - 페이스북6월 - 아마존7월 - 모건스탠리8월 - 블룸버그, 유뷰, 모건스탠리 몇몇은 진짜 아쉽게 탈락한것 같아 미련도 남지만, 더 도전하기는 체력적으로나 심적으로나 무리인것 같다. 이에 마지막으로 본 인터뷰 세개에 대한 리뷰를 적어보려고 한다.1. 블룸버그블룸버그의 리쿠르팅 프로세스가 바뀌었다. 예전에는 각각의 팀이 각각의 지원자를 인터뷰하는 방식이었는데, 이제는 그룹별로 묶어서 사전 인터뷰를 한다. 이 사전인터뷰는 전화와 코딩이 ..
아마존, 모건스탠리 인터뷰 경험 두달전쯤 아마존하고 모건스탠리에 software engineer 포지션으로 지원했습니다. 그 후인터뷰 과정과 후기를 적기로 했었는데 그동안 너무 분주해서 적지를 못했네요. 결과적으로 두곳 모두 온사이트까지 가지 못하고 끝났습니다.1. Amazon London아마존과는 2번의 전화 인터뷰를 보았습니다. 각각 1시간씩 1명의 엔지니어와 코딩위주의 인터뷰를 했습니다. 코딩은 물론 알고리즘/데이터스트럭쳐 였습니다.문제 자체는 제 기준에서는 쉬웠습니다. 단, 실수를 유발할 수 있는 부분이 많았지요. 전형적인 알고리즘 인터뷰였습니다. 인터뷰어는 디테일이 배제된 문제를 우선 알려주고, 문제 분석 능력을 보고, 알고리즘을 세우는 과정에서 비효율적인부분을 지적하고, 효율적인 알고리즘을 설계했을 때 코딩에 들어가도록 돕습..
링크드인의 버그? 지난 한달간, 조금 적극적으로 구직활동을 해보려는 마음에, 링크드인 1달 무료 프리미엄을 등록했다. 무료니까 뭐.... 한달간 프리미엄 잡 씨커 계정을 유지해본 결과, 아무 도움이 안된다는게 결론이다. 그동안 간간히라도 오던 헤드헌터들의 메시지가 오히려 전혀 오지 않았다. 그래서 연장 문의 메일이 왔을 때, 잽싸게 들어가서 캔슬 했다. 더더욱 황당한것은, 캔슬하자마자 헤드헌터들로부터 세통의 메일이 왔다. -_-아마도 프리미엄 잡 씨커에게 메일을 보내기 위해서는 헤드헌터들도 돈을 내야 한다던가 하는 룰이 적용되는게 아닌가 싶다. 아무튼 현재로써는 링크드인 프리미엄은 전혀 쓸모 없다에 한표.(회사에서 적다보니 영어를 다 한글로 적습니다 ㅎㅎ)
동시에 생긴 인터뷰 기회 1.지난번 페이스북 인터뷰에서 고배를 마신 후, 당분간은 인터뷰 하지 않아야겠다고 다짐했었습니다. 여러가지 이유가 있었지만, 무엇보다도 제가 공부한다고 방안에서 칩거하는 동안 심심하게 보낸 와이프에게 미안해서였지요. 그런데 며칠간 아무생각없이 놀다보니, 퇴근하고 나면뭔가 허전하고, 뭔가 이상하고, 뭔가.. 낙이 없달까요? 그런느낌에 사로잡히더군요. 그러던 어느날 Amazon의 커리어 페이지를 기웃거리는 저를 발견했습니다. 한동안 어슬렁거리다가,.. 아마존 런던지사에 지원했습니다. 페북보다는 조금 귀찮았지만, 역시 지원 절차가 간단했습니다.그렇게 지원하고는 3일이 지나도 연락이 없길래, 씹혔구나 하고 잊고있었는데 2주쯤 지나서 폰인터뷰 요청이 왔습니다. 페북에서 준비하던게 도움이 조금 되었는지, 별 준비 ..
페이스북 인터뷰 두달전 뜬금없이 시작된 계기로 페이스북 인터뷰를 보게 되었고, 결국 떨어졌습니다. 역시 현실의 벽은 높더군요. ^^ 한달간 나름 열씸히, 노는것도 자제하며 준비했기에 아쉬움도 크지만, 딱히 후회는없네요. 무엇보다도 정말 좋은 경험을 한것 같습니다.1. 지원페이스북이 오픈소스로 내놓은 Proxygen을 프로젝트에 도입할까 고민하던 차, 페이스북에 온라인 지원 페이지가 있다는걸 문득 알게 되었습니다. 페이스북에 내 정보입력하는것과 인터페이스가 똑같이 생겼길래, 적으라고 하는 내용을 슬슬 적고, 바탕화면에 남겨져 있던 CV를 업로드 하고나니 금새 완료되더군요. 얼떨결에 지원이 완료되어 버리긴 했지만, 너무 대충한지라 연락올것같지는 않길래 금새 잊고 있었지요.2. 리쿠르터 폰 스크리닝며칠후 페이스북 리쿠르터로부..
짧은 근황 정말 오랫만에 글을 끄적이네요. 너무 바빠서 블로그에 글 남길 마음이 안생겼습니다.여러가지 신경쓸것들이 겹쳐서 무지 정신없던 몇달이었네요. Keep Calm and Don't Panic을 매일 되새기던. ㅎㅎ1. 영주권어느덧 5년가까이 흘러, 영주권을 받게 되었습니다. 배우자비자를 동시에 신청해야 하는 등, 조금 복잡한 문제가 얽혀 있는 바람에, 변호사 고용에 상당한 추가 지출이 들기는 했지만, 덕분에 안정적으로 처리 되었네요. 참고로, 변호사를 고용한다고 해도 내가 준비해야 할 것들은 비슷하거나 더 많기때문에 본인의 시간이 소요되는것에는 변함이 없습니다. 그저 누가 옆에서 가이드라인을 세워주고, 문제가 될만한 것에 대해서 지적해주는 정도로 생각하시면 됩니다.2. 새로운 분야의 업무Backend 프로젝트..
시스코의 정리해고 시스코는 매년 대규모 정리해고를 감행하고 있다. 2012년 직원 5%인 4000명이 해고 되었고, 그후 2013년에는 5%인 4000명, 그리고 2014년에는 8%인 6000명이 해고 되었다. 그 과정에서 우리 옆팀 전원인 10명이 송두리째 사라졌고, 전체적으로 많은 직원들이 해고되었다. 몇몇 동료들은 그 분위기가 싫어 떠나기도 했다.그러고보면 나는 10000명중에 들지 않았다. 이건 내가 실력이 좋아서가 아니라, 우리 팀이 버릴 수 없는 팀이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래봐야 회사 입장에서 볼때는 그저 한낱 팀일 뿐, 손바닥 뒤집듯이 없앤다고 한들 이상할것은 없을것이다. 그렇기에 매년 여름 올해는 몇명을 해고할지 발표하는 존 챔버스 회장아저씨 덕에, 항상 긴장된 분위기가 조성된다.사실 해고당하는것은 꼭 나..
영국 워킹홀리데이 비자에서 워킹비자로 워킹홀리데이는 보통 전문적인 일을 하기보다는, 육체노동이나 서비스업에서 일하며 언어와 문화를 체험하고 오는 목적이 대부분입니다. 그런데 영국 워킹홀리데이같은 경우에는 취직 가능한 직업군 제한이 거의 없는데다가, 런던이라는 도시의 직업 밀집도가 상당하기때문에, 분야에 따라서는 자신의 커리어를 이어가는 회사에 취업하는것도 불가능은 아닌것 같습니다. 비록 많은 분들이 한국 음식점이나 커피샵에서 일을 하고있기는 하지만 말이지요.언제였던가, 영국으로 워킹홀리데이 오시는 어떤분이 제 블로그를 보고 메일주신적이 있습니다. 그분은 워홀로 가서 아르바이트같은걸 하기보다는 전공을 살려서 취업을 하고자 하는데, 비자는 잘 받았지만 출국전에 아무리 CV를 돌려도 연락도 안와 걱정된다는 고민 상담이었습니다. 영국에 가서 허드렛..